기사 메일전송
방문의료 기획자들 총출동, 각 사업 장단점 분석 및 현장 경험 공유 - 대한가정의학회, 커뮤니티케어에서의 방문의료 모델링 세미나 개최
  • 기사등록 2018-12-30 10:42:53
기사수정

방문의료 기획자들이 모두 모여 각 사업의 방문의료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현장에서의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한가정의학회(이사장 이덕철)는 오는 2019년 1월 7일 오후 7시 의협 임시 회관에서 ‘커뮤니티케어에서의 방문의료 모델링’을 주제로 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11월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커뮤니티케어 구상에 방문의료가 포함되어 있지만 대상자와 제공되는 진료내용 등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지 않은 상황에서 일차의료 의사들이 주도적으로 모델링에 동참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세미나에서 건국대 이건세 교수가 ‘커뮤니티케어, 일차의료에서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퇴원 후 연계와 방문의료 중심으로’에 대해 발표하고, 서울대 조비룡 교수는 만성질환 통합관리 시범사업에서의 방문의료 이슈 및 해외 사례에 대해서 화두를 던질 예정이다.


국립재활원 안은미 과장은 ‘장애인 주치의 사업에서의 방문의료 모델’에 대해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패널토의에서 건국대 최재경 교수, 국립암센터 장윤정 센터장, 심평원 김정옥 실장이 각각 퇴원 후 연계 진료시스템과 호스피스에서 이루어지는 가정간호사업의 경험, 방문 수가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간다.


이덕철 이사장은 “커뮤니티케어에서의 방문의료는 일차의료의 포괄적, 지속적 제공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한 요소이다. 지역사회 노인 환자의 돌봄을 위해 의료와 복지를 연계할 수 있는 보건의료 시스템 구축을 위해 앞으로 가정의학과 의사들의 참여가 적극적으로 요구될 것이다”며, “지역사회에서 일차의료 의사들이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우리 학회에서는 정책적, 학문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85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  기사 이미지 대한산부인과학회, 임산부와 여성 건강을 위한 22가지 정책 제안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