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비자 4명 중 3명, 복용약 오리지널·제네릭의약품 여부 몰라 - 바이엘, 40대~60대 100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제조사, 주의사항’ 관련 인…
  • 기사등록 2018-08-30 01:40:22
기사수정

소비자 4명 중 3명이 복용약 오리지널·제네릭의약품 여부를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바이엘 코리아는 오픈서베이를 통해 40대~60대 1,000명을 대상으로 ‘본인이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약에 대한 인식도’ 설문조사를 하고, 지난 28일 이 결과를 발표했다. 

여기서 약은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질환 치료 등을 목적으로 복용하는 의약품을 의미한다.


바이엘은 만성질환 환자들이 복용하고 있는 약의 정보습득 및 인식 정도를 조사하기 위해 이번 설문을 기획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의약품에 대한 정보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의 의약품 선택권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 반해, 정작 자신이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약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는 소비자들은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의 51.3%(513명)는 현재 1가지 이상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약이 있었다. 정기적으로 약을 복용하고 있는 응답자 중 ‘현재 본인이 복용하는 약의 이름을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48.1%(247명)가 ‘안다’고 응답했다. 


‘제조사를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46.8%(240명)가 ‘모른다’고 응답해 ‘약의 제품명’보다 ‘제조사’에 대한 인식이 다소 낮은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현재 본인이 복용하는 약의 효능효과를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과반 이상인 65.3%(335명)가 ‘안다’고 응답했으나, ‘약의 이상반응 및 주의사항을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23.2%(119명)만이 ‘안다’고 응답해 ‘이상반응 및 주의사항’에 대해 의사, 약사를 통해 설명을 잘 듣지 못하거나 이에 대한 정보 접근이 제한된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지널의약품’과 ‘제네릭의약품’의 의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5.5%(755명)가 ‘모른다’고 응답했으며,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약이 '오리지널의약품'인지 '제네릭의약품'인지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1.5%(367명)가 ‘모른다’고 응답했다. 

환자 4명 중 3명 꼴로 ’오리지널의약품’과 ‘제네릭의약품’의 의미와 현재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약이 어떤 쪽에 속하는지 인지하고 있지 못했다.


오리지널의약품은 동일한 성분·제형·함량의 제품이 없는 상태에서 최초로 등재된 의약품을 뜻하며, 제네릭의약품은 오리지널의약품의 특허가 만료된 이후 오리지널의약품과 동일한 성분, 제형, 함량으로 만들어진 복제약을 말한다.


잉그리드 드렉셀 바이엘코리아 대표는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의약품에 대한 구체적인 인식이 전반적으로 부족한 편으로 나타났다”며, “바이엘은 심혈관 예방약이며 저용량 아스피린의 오리지널 제품인 ‘아스피린프로텍트’ 뿐 아니라 다양한 질환의 치료제들을 제조하는 회사로서, 소비자 교육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를 계기로 소비자들이 약의 효능·효과 및 주의사항 등을 쉽게 확인하고 복용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 및 인식 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소 의약품을 선택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4%(540명)가 ‘의사 또는 약사의 권고’를 꼽았으며, ‘효능·효과’(27.3%), ‘약의 안전성’(11.6%)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아주대학교병원 약제총괄팀장 이영희 약사는 “의약품을 선택할 때 우리나라 소비자의 경우 약에 대한 정보 접근 및 지식 수준이 아직 낮은 상태에서 의사, 약사 등 전문가의 의견에 많이 의존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의료진의 권고 외에도 약의 효능·효과, 용법·용량, 이상반응 및 주의사항 등 다양한 기준을 고려할 수 있다. 또 오리지널의약품과 제네릭의약품은 동일한 주성분, 제형, 함량을 가지지만, 가격 등이 다양하기 때문에 환자의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심장내과 오재원 교수는 “이번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났듯 40~60대는 만성질환으로 꾸준히 약을 복용해야 하는 환자들이 많다. 장기간 약을 복용해야 하기 때문에 단순히 약의 효능·효과 뿐 아니라 투여방법 및 횟수, 이상반응, 주의사항, 가격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서 선택해야 한다”며, “적절한 의약품 선택을 위해 소비자가 의약품 관련 정보를 쉽게 접근하고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방안마련이 필요하다. 또한 만성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평소 자신의 위험인자가 무엇인지 확인하고, 주치의와의 상담을 통해 의약품을 선택하며, 꾸준하게 복용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18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3월 14일~15일 주말동안 마스크 공적판매 1,036.7만개 공급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CT 분석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 개발, 전 세계 무료 배포 ‘눈길’
  •  기사 이미지 ㈜ 배정철 어도 배정철 대표,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 또 기부…총 18억 1,500만 원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