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고등어·고구마·과일 vs 아이스크림·염장 생선 - 경희대 박유경 교수팀, 50세 이상 242명 인지기능 검사 결과…50세 이상 한국…
  • 기사등록 2018-08-07 11:51:27
기사수정

가벼운 인지 기능 손상이 있는 50대 이상 남녀는 정상 인지 기능을 가진 동년배에 비해 고등어·고구마·귤·사과·감 등을 덜 섭취하는 반면 염장 생선이나 아이스크림 섭취량은 오히려 더 많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경희대 의학영양학과 박유경 교수팀이 50세 이상 한국인  2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인지기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50대 이상의 가벼운 인지손상 보유율은 약 15%(242명 중 36명)였다. 

가벼운 인지손상이 있는 사람은 EPA·DHA 등 오메가-3 지방의 섭취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비오틴(비타민 B군의 일종, 부족하면 모발·손발톱 성장장애 유발)·비타민 D 등도 덜 섭취했다.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이 있는 사람의 하루 비타민 D 섭취량은 1.6㎍으로, 정상 인지기능인 사람(2.3㎍) 낮았다. 50대 이상의 하루 비타민 D 섭취량은 인지기능 손상 여부와 상관없이 권장량(10∼15㎍)을 크게 밑돌았다.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이 있는 사람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사람에 비해 고구마·고등어·귤 등을 적게 섭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이 있는 사람의 하루 고구마 섭취량은 12.4g으로 인지기능이 정상인 사람(28.4g)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고등어·귤·사과·감의 경우에도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이 있는 사람의 하루 섭취량이 인지기능이 정상인 사람보다 적었다. 


교수팀은 논문에서 “고등어엔 뇌건강을 돕는 DHA 등 오메가-3 지방이 풍부하다”며, “귤·사과·감 등 과일엔 베타카로틴·비타민 C 등 항산화 성분이 많아 인지기능 손상을 막아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염장 생선과 아이스크림 섭취량은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이 있는 사람이 더 많았다(각각 하루 3.1g·11.6g 섭취, 인지기능이 정상인 사람은 각각 1.2g·5.5g). 소금을 과다 섭취하면 인지기능 손상이 생길 수 있다는 외국의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하루 커피나 우유 섭취량은 가벼운 인지기능 손상 그룹과 정상 그룹 간 별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임상영양학회 영문 학술지인 임상영양연구(CNR, Clinical Nutrition Research) 최근호에 ‘50세 이상 한국인의 영양 섭취와 인지기능의 상관성’이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690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