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이 적고, 키 크며, 고체중…나트륨 섭취 많아 - 단국대 양성범 교수팀, 성인 약 1만6000명 분석 결과 - 나트륨 섭취-경남·울산 주민 많고, 충남·북·광주·전남·북 주민 적어
  • 기사등록 2018-07-24 00:52:18
기사수정

나이가 적고, 키 크며, 체중이 많을수록 나트륨 섭취가 많고, 경남·울산 주민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단국대 환경자원경제학과 양성범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 5,852명의 나트륨 섭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교수팀은 하루 나트륨 섭취량을 기준으로 전체 대상자를 5개 그룹으로 나눴다. 이중 나트륨 섭취 최다 그룹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만245㎎에 달했다. 최소 그룹의 2089㎎에 비하면 10배나 많이 섭취하는 셈이다. 


이 연구에선 여성보다 남성, 나이가 적을수록,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키가 클수록, 체중이 많이 나갈수록, 혈압이 높을수록 나트륨 섭취량이 많았다. 


양 교수팀은 논문에서 “여성보다 남성, 키가 크고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일수록 대체로 식사량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로 인해 나트륨섭취량도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고혈압 진단을 받지 않은 사람의 나트륨 섭취량이 고혈압 진단을 받은 사람보다 높았다. 이는 고혈압 진단을 받은 뒤 질병 관련 정보를 얻는 과정에서 나트륨 섭취가 혈압 상승에 기여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직업별론 사무종사자와 기능원, 장치·기계조작과 조립 종사자의 나트륨 섭취량이 가장 많았다. 전업주부·학생 등 특별한 직업이 없는 사람의 섭취량이 가장 적었다.  


지역별로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경남(하루 평균 3979㎎)·울산(4230㎎)의 나트륨 섭취량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남·울산의 경우 세계보건기구(WHO)가 설정한 하루 나트륨 섭취 제한량(2000㎎)의 두 배가 넘거나 근접하는 수준이다. 충남·북·광주·전남·북(3372㎎)이 가장 낮았다. 서울 시민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3805㎎이었다.


양 교수팀은 논문에서 “고혈압 진단을 받기 전의 고혈압 전(前)단계에 있는 사람의 나트륨 섭취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망된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6년 제2차 나트륨 저감 종합계획을 수립해 2020년까지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을 3500㎎까지 줄이는 정책을 시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나트륨 고섭취자의 특성 및 섭취 영향 요인에 대한 분석’이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666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