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항생제, OECD 국가 중 3번째 다소비 -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규모 지속적 증가 중
  • 기사등록 2018-07-13 01:09:58
기사수정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이 OECD 평균보다 높았고, 항생제는 OECD 국가 중 우리나라가 3번째로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규모는 OECD 평균에 비해 다소 낮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위치·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의약품 판매액…OECD 평균보다 140.2US$PPP 높아

2016년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589.1US$PPP(Purchasing Power Parity:각 국의 물가수준을 반영한 구매력평가환율)로, OECD 평균(448.9 US$PPP) 보다 140.2US$PPP 높았다.

국가별로는 벨기에(685.5), 체코(635.3), 캐나다(623.9), 스위스(618.5)의 의약품 판매액이 1인당 600 US$PPP를 넘어 한국보다 많았다.


2016년 국내에서 소비된 총 의약품의 양은 2015년 대비 19.6% 증가한 반면, 판매액은 7.3% 증가로 소비량의 증가폭보다 낮았다.

이는 △보험적용 확대 △제네릭 의약품 시장의 활성화 등 다양한 요인의 약가 인하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항우울제…OECD 평균 약 1/3 소비  

2016년 항우울제 소비량은 19.9DDD/1,000명/일[이하 DID: Defined daily dosage(DDD) per 1,000 inhabitants per day]로 OECD 평균 62.2DID의 약 1/3 수준이며, 항우울제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국가는 아이슬란드(135.9), 호주(106.7)와 영국(100.1)이다.


▲항생제…OECD 평균 대비 1.7배 높아 

2016년 국내 항생제 소비량은 34.8DID로 터키(40.6)와 그리스(36.3) 다음으로 많았고, OECD 평균(20.8DID)에 비해서는 1.7배 높았다.


▲경상의료비 연평균 증가율…OECD 국가 중 최고 

보건의료부문 서비스 및 재화에 소비된 국민 전체의 1년간 지출 총액을 의미하는 한국의 국민 1인당 경상의료비(잠정)는 2017년 2,897US$PPP로, OECD 평균(4,069 US$PPP)보다 낮았다.


2017년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규모는 7.6%로 OECD 평균(8.9%)에 비해 다소 낮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한편 OECD 국가의 GDP 대비 경상의료비 증가율은 2000년대 후반까지는 경제성장률보다 높았지만 2008년 경제 위기 이후 다수 국가에서 감소하거나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651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암환자 위한 식단 어떤게 좋을까?
  •  기사 이미지 복지부, 안압측정기 등 의료기기 5종 건강보험등재 검토…대한의사협회vs 대한한의사협회
  •  기사 이미지 중앙대의료원, 베트남 정부 ‘사회공헌 공로상’ 수상…다각적 의료지원 공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