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퇴역군인 암 발생률, 일반 국민 대비 1.8배…전립선암 다발 - 보훈요양병원, 보훈병원 5곳서 암 진단 받은 2070명 분석 결과
  • 기사등록 2018-06-18 00:50:03
기사수정

국내 퇴역군인(베테랑)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은 전립선암이며, 고령퇴역군인들의 암 발생률이 비(非)퇴역군인 등 일반 국민보다 1.8배 높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보훈요양병원 박운제 과장팀이 2013년1월∼2016년6월 전국 5개 보훈병원에서 얻은 퇴역군인의 암 발생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분석결과에 따르면 2013년 한국의 퇴역군인 67만 2,532명 중 2,070명이 전국 보훈병원 5곳에서 새로 암 진단을 받았다. 이중 여성은 2명뿐이었다. 


새로 암 진단을 받은 퇴역군인의 56.3%(1165명)는 베트남 전쟁 참전 군인이었다. 다음은 한국전쟁(30.7%, 637명)·장애 퇴역군인(9.3%) 등의 순서였다. 


퇴역군인이 가장 빈번하게 진단받은 암은 전립선암이었다. 퇴역군인의 전체 암 발생률(10만명당 연간 암 환자수)는 307.8명인데 이중 59.2명이 전립선암 환자였다. 위암(51.0명)·폐암(50.6명)·대장암(48.2명)·간암(22.9명) 환자가 뒤를 이었다. 


과장팀은 논문에서 “베트남전쟁 참전 군인은 전립선암·대장암·위암 순서로 많이 걸리는 것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높은) 한국전쟁 참전 군인은 폐암·전립선암·위암 순서였다”고 밝혔다. 


퇴역 군인의 암 발생률은 일반 국민에 비해 1.8배 높았다. 이는 암 진단을 받은 퇴역군인의 연령대가 일반 국민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높기(98%가 60세 이상)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에 ‘한국 퇴역군인의 암 발생률’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615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