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인 비만율 증가 중…라이프스타일 변화와 관련 - 국민대 백인경 교수, 성인 4만여명 분석 결과…복부 비만율 남 47%, 여 36%로 …
  • 기사등록 2018-06-02 15:48:40
기사수정

한국인의 비만율이 높아져 2030년이 되면 남성 10명 중 6명 이상이 비만으로 예상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5년보다 남성 비만율이 1.5배 높아진다는 것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백인경 교수가 국민건강영양조사(1998∼2012년)와 통계청 자료를 근거로 성인 남성 1만7,685명과 여성 2만4,899명을 미래 예측 모델에 도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백 교수는 국내 성인의 나이·결혼 여부·직업 상태·수입·음주·흡연·수면 시간·심리적 인자·식사·생식능력 등 비만과 복부 비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인자(변수)를 고려해 미래 비만율과 미래 복부 비만율을 산출했다.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분류했다. 허리둘레가 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이면 복부 비만으로 간주했다.


모든 변수를 고려해 결과 2030년 남성의 비만율은 61.5%로, 2020년의 46.8%에 비해 1.5배 높아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여성의 2030년 예상 비만율은 37.0%로, 2020년(32.3%)보다 1.4배 높았다.


국내 성인의 복부 비만율도 해마다 높아지긴 마찬가지였다. 남성의 2030년 복부 비만율은 46.8%(2020년 35.1%), 여성의 2030년 복부 비만율은 35.6%(2020년 29.8%)로 예측됐다.


백 교수는 논문에서 “한국인의 비만율 증가는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함께 발간하는 학술지 ‘뉴트리션 리서치 앤 프랙티스’(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비만 기여 인자 분석을 통한 2020년과 2030년 한국 성인의 비만율 예측’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96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