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비자들, 가공식품 라벨‘신호등 표시+나트륨 함량 표시’병행 표시 도입 선호 - 단국대 양성범 교수팀, 소비자 331명 설문조사 결과…나트륨·당류·트랜…
  • 기사등록 2018-05-05 13:58:08
기사수정

소비자들은 가공식품 라벨의 ‘신호등 표시+나트륨 함량 표시’ 병행 표시 도입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가공식품 라벨에 표시된 ‘영양 성분’ 중 열량·탄수화물·포화지방 등은 소비자가 주로 확인하지만 식품위생법에서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으로 관리하고 있는 나트륨·당류·트랜스 지방 함량을 체크하는 소비자는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단국대 환경자원경제학과 양성범 교수팀이 전국 성인남녀 331명을 대상으로 2017년 3월 인터넷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 참여자가 마트에서 가공식품을 구입할 때 주로 확인하는 정보는 유통기한(98.2%)으로 밝혀졌다. 제품명(92.1%), 제조사 정보(81.3%), 섭취방법(81.3%)도 많이 확인했다. 


양 교수팀은 설문 대상자에게 ”쿠키류·캔디류·빵류 등 11개 식품군(群)을 구입할 때 영양성분 의무표시대상 중 주로 확인하는 항목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영양성분 의무표시 대상 중 하나인 열량의 경우 11개 식품군 모두에서 소비자가 주로 확인하는 ‘상위 3개 영양성분’에 포함됐다. 탄수화물·1회 제공량·포화지방 함량은 각각 6개·6개·4개 식품군에서 소비자가 주로 확인하는 ‘상위 3개 영양성분’ 중 하나였다.   


현재 식품위생법에 근거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으로 관리 중인 나트륨·당류·트랜스 지방 함량은 각각 2개 식품군에서만 ‘상위 3개 영양성분’ 에 포함됐다.


영양성분 의무표시 대상인 칼슘·비타민은 단 1개의 식품군에서도 소비자가 주로 확인하는 ‘상위 3개 영양성분’에 포함되지 않았다. 


양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는 영양성분 의무표시대상 전체를 일괄적으로 식품 라벨(영양 성분)에 표시하도록 하는 현행 표시 제도 대신 식품유형별 선택적 영양성분표시가 필요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나트륨·당류·트랜스 지방 등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의 섭취를 줄이기 위한 지속적인 식생활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트륨 등 위해가능 영양성분에 대한 신규 표시형태가 도입되면 식품제조업체의 비용이 일부 증가할 수 있다. 이는 식품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양 교수팀은 설문 대상자에게 나트륨 표시제를 알기 쉽게 손질할 경우 가공식품 구입에 추가적으로 어느 수준까지 지불할 의사가 있는지를 질문했다.


나트륨의 신규 표시제 도입에 따른 소비자의 추가 지불의사 평균은 0.66%였다. 이를 국내 식품산업 규모에 적용하면 약 3069억원에 해당한다.


이 조사에서 설문 참여자의 54.7%는 추가 지불의사가 전혀 없다고 응답했다. 이는 현재 식품가격이 상승하지 않는 상태에서 나트륨 신규 표시제가 도입돼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이번 설문 참여자는 나트륨 함량 정보표시의 개선방안으로 ‘신호등 표시와 나트륨 함량 표시 병행 표시’ 도입을 가장 선호했다(70.4%). 다음은 ‘영양성분표시 크기 확대’(14.8%), ‘나트륨 함량 단독 표시’(9.4%), ‘나트륨 신호등 표시’(5.4%) 순이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나트륨 섭취 감소를 위한 식품표시 개선에 대한 연구’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54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