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연령·무직시 우울증 위험 UP…가벼운 걷기 운동 효과적 - 격렬한 신체활동·근력·유연성 운동, 우울증상 개선에 별 효과 없어
  • 기사등록 2018-05-04 01:51:50
기사수정

남녀 모두 나이가 많거나 직업이 없을 때 우울증상을 보일 위험이 높아지는 가운데 격렬한 운동이나 근육 운동보다 가벼운 걷기 운동이 우울증상(우울감) 완화에 더 효과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안양 샘병원 가정의학과 곽정임 박사팀이 6기(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사람 중 ‘2주간 우울증상이 지속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예’ 또는 ‘아니요’라고 응답한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5,660명의 운동 여부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나이가 많거나 직업이 없을 때 우울증상 경험률이 높았다. 당뇨병이 있거나 흡연·음주를 하거나 주관적으로 자신의 건강상태가 나쁘다고 인식하는 남성이 우울증상을 더 많이 경험했다. 


여성도 나이가 많거나 직업이 없을 때 우울증상 경험률이 높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흡연·음주를 하거나 주관적으로 자신의 건강상태가 나쁘다고 인식할수록 우울증상 경험률이 증가하는 것도 같았다. 


남·여 모두 걷기 운동을 한 경우 우울증상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걷기 운동을 한 남성(886명)은 11.5%(102명)가 2주간 우울증상 경험한 데 비해 걷기 운동을 하지 않은 남성(1692명)은 15.7%(266명)가 우울증세를 호소했다. 여성도 걷기 운동을 하면 우울증세 경험률이 11.9%였으나 걷기 운동을 하지 않으면 15.7%로 증가했다. 


반면 격렬한 신체활동·근력 운동·유연성 운동은 우울증상 개선에 별 도움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는 2009년 약 55만명에서 2013년 약 66만명으로 5년간 19.6% 증가했다. 


우울증으로 인한 총 진료비도 이 기간에 연평균 6.2% 늘어났다. ‘마음의 감기’로 통하는 우울증 치료법으로 심리치료·약물치료 외에 여러 대안이 제시되고 있으며 운동도 이중 하나다. 우울증 환자에서 신체활동이 줄어들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국내에서도 운동이 우울증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란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그러나 어떤 종류의 운동을 얼마나 하는 것이 좋은지, 어느 정도까지 증상 호전을 보일 수 있는지는 불분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운동의 강도, 형태와 우울증상과의 관계’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53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영상의학회, 대구·경북지역에 성금 전달…전문 학회 중 첫 기부
  •  기사 이미지 [세계 콩팥의 날]성인 9명당 1명 만성콩팥병…콩팥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수칙은?
  •  기사 이미지 국내 고혈압관리 최고 수준?…사각지대에 빠진 젊은 층 고혈압 인지율·치료율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