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0세 이상 남성 월 2∼4주 음주, 뼈 건강에 유익 - 남성 10명 중 4명은 골다공증·골감소증 환자
  • 기사등록 2018-04-30 22:44:22
기사수정

국내 50세 이상 남성 10명 중 4명이 골다공증·골감소증 환자로 조사된 가운데 50세 이상 남성의 월 2∼4주 음주가 골다공증 위험을 낮추는 등 뼈 건강에 유익하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인천세림병원 가정의학과 조형래 박사팀이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1년)에 참여한 19세 이상 남성 2941명의 골다공증·골감소증 유병률과 음주 빈도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만 50세 이상 남성(1622명)의 2.5%(33명)가 골다공증, 38.2%(504명)가 골감소증으로 진단됐다. 뼈 건강 상태가 정상인 남성은 58.3%(769명)였다.


일반적으로 남성의 골관절염 유병률은 여성보다 훨씬 낮기 때문에 남성 골다공증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적지만 남성의 골관절염으로 인한 건강상 위험은 여성 이상이다.


50세 이상 남성 8명 중 1명은 골다공증성 골절을 경험하고, 모든 고관절 골절의 30%는 남성이다. 골절 후 1년 내 사망률은 31%로, 17%인 여성보다 오히려 높다.


박사팀은 남성의 음주 빈도에 따른 골밀도의 차이를 분석했다. 대퇴 경부의 경우, 19세 이상 모든 연령에서 월 2∼4회 마신다고 응답한 남성이 가장 높은 골밀도를 보였다.


월 2∼4회보다 음주 빈도가 낮거나 높을수록 골밀도가 낮았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남성에 비해 주 4회 이상 마시는 남성의 골밀도가 높았다. 요추의 골밀도도 월 2∼4회 마시는 남성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박사팀은 논문에서 “50세 이상 남성이 월 2∼4회 가량 술을 마시면 드물게(월 1회 미만) 마시는 경우보다 골다공증·골감소증 예방 효과가 2배 이상이라고 조심스럽게 추정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한국 성인 남성에서 음주량과 음주 빈도가 골밀도에 미치는 영향: 국민건강영양조사 제5기 2010∼2011년 자료 분석’이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한편 술을 적당량 마시면, 혈중 에스트라디올과 간(肝)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수용체 농도가 증가해 골밀도에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다수 있다.


문제는 과도한 알코올 섭취가 골형성세포에 직접 작용하거나 칼슘 대사에 영향을 주고, 단백질·비타민 D 등의 부족과 신체 활동 저하를 초래해 이차성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골다공증 위험 요인으로는 낮은 체질량지수(BMI)·흡연·음주·신체 활동 부족·칼슘 섭취 부족·비타민 D나 에스트로겐 부족, 이뇨제나 스테로이드 사용 등이 꼽힌다.


 전체 남성 골다공증 중에서 스테로이드 사용·성선기능 저하·부갑상선기능항진증·흡연·과도한 알코올 섭취 등이 유발하는 이차적 골다공증이 절반을 넘는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하루에 2단위(약 소주 2.5잔)를 초과하는 음주가 골다공증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1일 3단위 이상의 음주는 삼가도록 하는 권고안이 발표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43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영상의학회, 대구·경북지역에 성금 전달…전문 학회 중 첫 기부
  •  기사 이미지 [세계 콩팥의 날]성인 9명당 1명 만성콩팥병…콩팥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수칙은?
  •  기사 이미지 국내 고혈압관리 최고 수준?…사각지대에 빠진 젊은 층 고혈압 인지율·치료율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