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저소득가정 중·고생…비만위험 UP, 저체중 위험 성별차이 - 백병원 가정의학과팀, 전국 중고생 약 6만명 분석 결과
  • 기사등록 2018-04-23 11:10:44
기사수정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이 비만이 될 가능성이 더 높지만 저체중 위험은 남학생은 더 높지만 여학생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인제대 백병원 가정의학과팀이 2016년에 실시된 12차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전국 중·고교 총 798곳의 재학생 6만3741명의 가정 소득·부모 학력 등과 비만·저체중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중·고 남학생에선 가정의 낮은 소득이 비만 위험을 1.14배, 저체중 위험을 1.31배 높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학생 비만은 남학생보다 가정 소득 수준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 저소득 가정의 여학생은 비만과 과체중 위험이 각각 1.81배·1.41배 높았다. 저소득 가정의 여학생이 저체중이 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0.88배).


연구팀은 논문에서 “소득 수준이 낮은 가정의 중·고생이 비만이 될 가능성은 남녀 모두에서 더 높았다”며, “저체중 위험은 남학생에선 저소득 가정에서 자랄수록 높은 반면, 여학생에선 고소득 가정에서 자랄수록 높아 뚜렷한 성별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가정의 소득 수준과 청소년 비만의 관련성을 확인하기 위해 회원국에서 1990∼2013년에 실시된 158개 연구 결과를 분석했다. 대부분의 연구에서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소아·청소년 비만율이 높아졌다.


스코틀랜드에서 수행된 한 연구에선 사회적 박탈이 심한 지역의 어린이에서 비만 뿐 아니라 저체중 위험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고소득 가정의 어린이에 비해 저소득 가정의 어린이에서 남녀 모두 과체중 위험이 상대적으로 증가했다. 저체중 위험은 고소득 가정의 여아에서 더 높아져 이번 인제대 의대팀의 연구 결과와 일맥상통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임상건강학회지 최근호에 ‘가정의 사회경제적 수준에 따른 한국 청소년의 체중상태 분포: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 2016’이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한편 우리나라 청소년의 저체중 유병률은 일본·중국 등 다른 동아시아 국가에 비해 높은 편이다. 최근 남자 청소년의 저체중 유병률은 다소 감소했지만 여자 청소년의 저체중 유병률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531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세계 콩팥의 날]성인 9명당 1명 만성콩팥병…콩팥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수칙은?
  •  기사 이미지 국내 고혈압관리 최고 수준?…사각지대에 빠진 젊은 층 고혈압 인지율·치료율
  •  기사 이미지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코로나19 퇴치 대국민 손씻기 캠페인 진행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