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췌장낭종 있으면 췌장암 발생 위험 약 10배 증가 - 세브란스병원 이덕철 교수팀, 약 40만명 분석 결과…남성 췌장암 발생 위험 …
  • 기사등록 2018-04-03 00:44:32
기사수정

췌장낭종이 있으면 없는 사람보다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약 10배 높고, 남성의 췌장암 발생위험이 여성보다 1.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덕철 교수팀이 2002∼2006년 국민건강보험에 등재된 만 40세 이상 남녀 중 췌장낭종·만성 췌장염·췌장암 진단을 받지 않은 38만9777명을 2010년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 기간 동안 췌장낭종이 있는 71명 중 2명(2.82%)이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췌장낭종이 없는 38만 9,706명 중 췌장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1,605명(0.14%)이었다. 


췌장낭종 진단을 받은 환자가 췌장암에 걸릴 위험은 췌장암 진단을 받지 않은 사람의 9.8배였다.


전체 연령에서 췌장암 발생률은 0.41%였다. 이는 2013년 국가암 등록사업 연례보고서에 기록된 췌장암 발생률 0.11%보다 약 4배 높은 기록이다. 


성별론 남성의 췌장암 발생률이 0.43%(18만1617명 중 780명)로, 여성의 0.40%(20만8160명 중 827명)보다 높았다. 남성이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여성보다 17%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국내에선 현재 췌장암의 조기진단법이 규정돼 있지 않다”며, “췌장낭종을 가진 만 40세 이상 한국인에서 췌장낭종이 없는 사람보다 췌장암 발생 위험도가 높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다”고 밝혔다.


췌장낭종(물혹)은 췌장에 생긴 일종의 물혹으로 최근 발생이 과거보다 잦아지고 있고, 크기가 크면 통증을 유발하거나, 췌장기능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어 치료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췌장낭종이 췌장암의 발생위험을 증가시키는가’에 대한 연구: 40세 이상의 한국인 대상으로)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한편 ‘5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췌장암 발생과 급성 췌장염·만성 췌장염·당뇨병·췌장낭종 등이 있다면 췌장암이 생기지 않았는지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488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춘계학술대회…코로나19 대비 노력‘눈길’
  •  기사 이미지 대한이비인후과학회·청음복지관, 6월 13일 5회째 ‘2020년 한반도 난청 포럼’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두통학회, 제2회 두통 이야기 공모전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