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위험 신생아 40% 중등도 저체온증 경험 - 인하대 의대 간호학과팀, 3년간 NICU 입원 신생아 570명 분석 결과
  • 기사등록 2017-12-19 17:04:59
기사수정

이대목동병원에 입원했던 신생아가 잇따라 숨진 사고가 큰 사회적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신생아집중치료실(NICU)로 옮겨진 고위험 신생아 중 40%는 체온이 36도 미만인 중등도 저체온증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인하대 의대 간호학과 연구팀이 2013년 1월부터 3년간 대학병원 NICU에 입원한 고위험 신생아 570명의 저체온증 여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이 고위험 신생아의 출생 후 7일간 체온 등을 분석한 결과 이중 280명이 저체온증(49.1%)을 나타냈다. 대부분의 저체온증은 생후 24시간 이내에 발생했다. 


제왕절개아의 평균 체온이 자연분만아보다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제왕절개아는 수술실의 낮은 실내온도, NICU까지의 이동 시간 등으로 인해 자연분만아에 비해 저체온증 정도가 더 심할 수 있다”며, “제왕절개로 태어난 고위험 신생아의 경우 NICU에 도착 시 체온관리를 더 세심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엄마 뱃속에서 지낸 기간 별로 보면 임신 28주 이전이거나 37주 이후(만삭아)에 태어난 신생아의 평균 체온이 최저치를 보였다. 


만삭아로 태어났더라도 건강이상 문제가 발생해 NICU에 입원하게 되는 경우엔 저체온증에 빠질 위험이 높을 수 있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생후 첫날은 저체온증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시기이므로 이 시기엔 더욱 적극적인 체온관리가 필요하다”며, “15% 정도는 생후 24시간이 지난 후에 저체온증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체온 관찰과 관리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아동간호학회지 최근호에 ‘고위험신생아의 저체온증 현황 및 관련요인’이라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한편 아기가 출생 후 적정한 체온을 유지하는 것은 생후 초기 적응에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저체온증은 신체가 생산할 수 있는 열보다 더 많은 열을 소모할 때 발생한다. 


출생 시 피부 표면의 수분 증발이 신생아 열 소실의 주된 원인이다. 대한신생아학회는 신생아의 체온을 36.5~37.1도로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신생아의 저체온증은 가벼운 대사장애부터 패혈증·뇌출혈 등의 발생 위험은 높일 수 있다. 저체온증이 지속되면 성장을 방해하고 감염에 취약하게 되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된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308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영상의학회, 대구·경북지역에 성금 전달…전문 학회 중 첫 기부
  •  기사 이미지 [세계 콩팥의 날]성인 9명당 1명 만성콩팥병…콩팥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수칙은?
  •  기사 이미지 국내 고혈압관리 최고 수준?…사각지대에 빠진 젊은 층 고혈압 인지율·치료율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