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 최초 구강 내 절개만으로 안면신경재건 성공 - 고대안암병원 박승하 교수, 귀 위쪽 측두근 이식으로 근육 떼어내도 후유증…
  • 기사등록 2017-05-13 00:55:08
  • 수정 2017-05-13 00:58:55
기사수정

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박승하 교수가 세계 최초로 입 속을 통한 안면신경재건에 성공했다.

구강 내 절개만으로 귀 위쪽 측두근을 이식하여 얼굴에 흉터를 만들지 않는 것은 물론, 수술 시간도 짧고 표정 회복도 일찍 나타날 수 있도록 했다.

안면신경마비는 얼굴에 이상감각이나 비뚤어짐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한쪽에만 증상이 나타나고, 이마에 주름을 잡을 수 없다거나, 눈이 감기지 않고, 마비된 쪽의 입이 늘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안면신경마비는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많다. 후유증이 발생하면 입이 돌아가고, 눈이 감기지 않아 눈을 뜨고 자고, 눈에 염증이 잘 생기며, 입이 다물어지지 않고 음식과 침이 고여 불편함을 초래한다.

또 표정이 사라지고 얼굴이 비대칭이 되어 다른 사람 앞에서 말하거나 웃지 못하여 사회생활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기도 한다.
2-13.jpg

따라서 안면신경을 되돌리고, 자연스러운 표정을 회복하기 위한 재건이 필요한데, 환자마다 증상이나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환자 개개인에게 맞는 다양한 재건방법을 실시한다.

젊은 환자나 소아에서는 정상 신경과 근육을 이식하여 얼굴 양측이 동시에 움직여 자연스러운 표정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한다.

이런 수술은 대퇴부나 등에서 근육을 이식하는 방법으로 현미경을 이용한 미세수술을 실시해야하기 때문에 수술 시간이 오래 걸리고, 표정회복도 수개월이후 천천히 나타나게 된다.

이에 신경 재생능력이 떨어지는 노인이나 부분 마비환자, 근육이식이 적합하지 않은 환자들에게는 주로 ‘측두근’과 같은 안면 주위의 근육을 이용한다.

측두근은 귀 위의 머릿속에 있는 씹는 기능을 하는 근육으로, 동일한 기능을 함께 담당하는 ‘교근’이라는 근육이 있어, 절제해도 큰 불편함이 남지 않는다.

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박승하 교수는 이러한 측두근을 이용한 안면신경재건을 17차례 성공한바 있으며, 최근에는 한걸음 더 나아가 구강 내 절개만으로 얼굴에 흉을 남기지 않는 새로운 방법을 세계 최초로 시도해 성공했다.

이 새 수술법은 지난 4월 ‘대한성형외과학회’에 관련 수술법을 보고되기도 했다.

박승하 교수는 “구강 내 절개를 통해 측두근을 이식하여 안면신경을 재생하면, 수술시간이 1~2시간으로 기존 미세수술에 비해 훨씬 짧고, 회복도 빠르며, 자연스러운 표정회복도 일찍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수술의 장점이 많아 앞으로 많이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9460450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21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국립암센터, 고려대안암, 명지, 자생한방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29일 병원계 이모저모②]강남세브란스, 순천향대천안, 의정부을지대, 아주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재유행, 대한의사협회-질병관리청 공동 입장문 발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