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유방암학회, 웹사이트 개편…환자용 정보 페이지 OPEN - 환자별 맞춤 정보 전달, 병기 및 치료법 등 제공
  • 기사등록 2017-03-14 16:48:32
  • 수정 2017-03-14 16:50:12
기사수정

한국유방암학회(회장 정성후, 이사장 한세환)가 학회 홈페이지 내 환자용 정보 페이지를 개편했다고 밝혔다.

이번 홈페이지 개편은 유방암 치료의 최전방에 있는 한국유방암학회 의료진들이 유방암에 대한 과학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직접 환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진행됐다.

개편 후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한국유방암학회 홈페이지 상에서 간단한 클릭 몇 번으로 환자별 맞춤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이번 개편을 통해 추가된 ‘유방암, 궁금하세요?’ 메뉴 내 ‘병기체크’ 페이지에서는 누구나 손쉽게 병기를 확인할 수 있다. 환자들이 자신의 종양 크기, 림프절 전이 정도, 원격 전이 여부를 체크하면 이에 해당하는 병기가 제시된다.

환자들은 자신의 병기를 클릭함으로써 해당 병기에 대한 설명, 치료법, 주로 사용하는 항암요법, 후속 조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각 병기의 치료법 페이지에서는 환자들이 자신의 호르몬수용체(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 HER2)의 양성·음성 여부를 체크하면 이에 따른 표준화된 치료법 확인이 가능하다.

즉 유방암 환자들이 한국유방암학회 홈페이지상에서 본인의 병기와 호르몬 상태에 따른 치료법을 몇 번의 클릭만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개편의 핵심이다.

유방암학회 웹사이트의 기존 환자용 질환 및 치료 정보는 의학 정보들이 나열식으로 제공하고 있어 환자들이 자신의 상태에 따른 적합한 정보를 찾는데 한계가 있었다.

학회는 환자가 본인의 병기 및 상태를 체크하고 그 결과에 따른 치료법 정보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정보를 재구성했다.

또 환자들의 유방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내용 및 이미지를 친근하고 쉽게 개발한 것도 특징이다.

한국유방암학회 한세환 이사장은 “지금까지 많은 환자들이 본인들이 앓고 있는 유방암에 대해 그리고 자신들이 지금 받거나 또는 받을 수 있는 치료법들이 어떤 것이 있는지 궁금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이 그 어느 곳에서도 자신들의 상태에 따른 종합적인 맞춤 정보를 찾기는 어려웠던 것이 현실이다”며, “이번 개편은 유방암 치료의 선봉에 있는 의료진들이 올바른 정보에 목말라 있는 유방암 환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보다 손쉽게 제공하고픈 바램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한국유방암학회는 유방암 환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한국유방암학회 홈페이지는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8947771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소아 심장 수술 시스템 붕괴 시작…흉부외과 전문의 절반이상 번 아웃 호소
  •  기사 이미지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간호법 통과시 ‘부진정 입법부작위 법령’ 헌법 소원 예고
  •  기사 이미지 대한통증학회 제73차 학술대회 개최…‘메타버스(Metaverse) 전시장’ 등 관심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