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외선 LED 광선 치료, 미백 치료에 효과 - 중앙대병원 김범준 교수팀, 광피부면역의학회지 연구 논문 발표
  • 기사등록 2016-11-17 14:39:26
  • 수정 2016-11-17 14:39:53
기사수정

나이가 들면서 햇빛에 대한 노출이 누적됨에 따라 얼굴 피부에 색소가 침착되어 칙칙하게 변해 가는데, 이런 주근깨, 기미 등의 색소 침착에 대해 레이저 토닝 등 다양한 시술이 시도되고 있으나 난치성인 경우가 많아 새로운 치료 방법이 끊임없이 연구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피부과 김범준 교수팀과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최선영 교수가 공동연구를 통해 ‘LED(Light-Emitting Diode)’를 이용한 피부 색소 침착에 대한 새로운 미백 치료의 가능성을 밝힌 연구 논문(Inhibitory effect of 660-nm LED on melanin synthesis in vitro and in vivo)을 발표했다.

교수팀은 이번 실험에서 자외선으로 색소 침착을 인공적으로 유발한 쥐의 피부에 LED 광원으로 660-nm의 파장의 빛을 조사한 결과, 눈에 띄는 미백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으며, 조직검사를 통해서도 실제로 멜라닌 색소의 합성이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또 이번 연구를 통해 LED 광원으로 660-nm의 파장의 빛을 조사했을 때 멜라닌 색소 합성 생산을 억제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함으로써 새로운 미백 치료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레이저에 비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LED 광원을 이용한 새로운 미백치료가 많은 사람들의 고민인 색소 침착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으로 저명한 SCI-E급 저널인 ‘광피부면역의학지(Photodermatology, Photoimmunology & Photo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7936114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