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0개국 1천명 핵의학 전문가들 제주도로… - 제 54차 대한핵의학회 추계학술대회 및 제 11차 아시아 오세아니아 핵의학 …
  • 기사등록 2015-10-26 18:44:01
기사수정

전 세계 50개국 약 1,000명의 핵의학 전문가들이 제주도로 집결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한핵의학회와 아시아오세아니아핵의학생물학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54차 대한핵의학회 추계학술대회 및 제11차 아시아오세아니아핵의학생물학회 ‘AOCNMB 2015’가 오는 10월 31일(토)부터 11월 4일(수)까지 4박 5일 동안 제주도 국제컨벤션센터(JEJU ICC)에서 개최된다.
 
6-8.jpg

‘From Globalization to Localization Young Leadership’이라는 주제로 진행될 이번 학술대회에는 Hossein Jadvar (미국핵의학회 회장), Andrew Mark Scott (세계핵의학생물학회 회장), Richard P. Baum (세계방사성의약품 및 분자치료학회 회장) 등 세계 각국의 핵의학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분자영상, 방사선치료 등 핵의학과 관련된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될 예정이다.

특히 의료방사선안전에 대한 논의가 심도 깊게 이루어질 예정이며, 각종 핵의학검사를 할 때 적정 방사선량을 규정하는 참조준위가 발표된다. 또 소아 환아에게 투여하는 방사선량에 대해서는 세계적인 표준도 발표된다.

전체적으로는 약 100명의 연자들의 강의를 들을 수 있는 35개의 심포지엄, 110편의 구연 발표, 190편의 포스터 발표 및 전시로 구성된다.

이 외에도 최근 주목받는 PET Oncology, Radiation Safety, Radionuclide Therapy 등을 다루는 별도 세션과 교육프로그램, 각종 조인트심포지엄, 제주도립예술단의 공연이 포함된 환영리셉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 11월 2일에는 성균관의대 김병태 교수와 전남의대 민정준 교수가 한국핵의학청봉상, 핵의학학술상 수상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교수는 진료과목 독립 및 핵의학 전문의제도 도입 시행과 같은 중요 현안에 헌신한 부분이 인정되었으며, 민 교수는 ‘세균, 빛, 소리 등을 이용한 융합 분자영상 치료기술을 세계최초로 개발’하는 등 그동안의 학문적인 성과를 인정받은 것이다.

지난 ​2012년 11대 회장으로 선출된 화순전남대병원 핵의학과 범희승 교수는 이번 AOCNMB 2015를 앞두고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세계 핵의학 논문의 절반 이상이 발표되고, 경제적인 위상도 높아지는 현실에 걸맞게 핵의학의 미래를 선도하는 역할에 대한 진지한 토론이 이루어 질 것이며, 이번 학회 기간 중에 ‘제 1회 핵의학 서밋(국가 대표자 회담)’이 열리고 그 자리에서 핵의학의 미래 교육 전략이 채택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6-9.jpg

한편 AOFNMB는 북미, 유럽 핵의학회와 더불어 세계 3대 핵의학회 중 하나로 세계인구 3분의 2를 포함하는 가장 큰 지역을 대표하는 학회다.

제1회 호주에서 시작하여, 4년마다 개최국을 선정하며 지난 2013년부터 서울에 고정 사무국을 유치하였다.

핵의학∙생물학회는 중동과 중앙아시아, 오세아니아를 포함하는 총 50여 개 회원국, 회원 수 약 2만명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44583469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치매학회, 새 임상진료지침 준비 중…2021년 춘계학술대회 발행 목표
  •  기사 이미지 대한고혈압학회, 고혈압 팩트시트 2020 발표…젊은 고혈압 환자 적극적 관리 대책 필요
  •  기사 이미지 대한신장학회 국제학술대회, 만성콩팥병 치료의 다양한 최신 지견 소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